2022.06.23 (목)

  • 구름많음동두천 20.1℃
  • 구름많음강릉 22.6℃
  • 구름많음서울 23.7℃
  • 구름많음대전 22.8℃
  • 구름조금대구 23.6℃
  • 구름조금울산 21.9℃
  • 흐림광주 24.0℃
  • 부산 23.1℃
  • 구름조금고창 24.0℃
  • 흐림제주 23.0℃
  • 구름많음강화 20.3℃
  • 맑음보은 19.8℃
  • 구름조금금산 20.9℃
  • 구름많음강진군 24.1℃
  • 맑음경주시 22.3℃
  • 구름조금거제 23.3℃
기상청 제공

카드뉴스

한국민속촌, 극강의 토종 공포 체험 ‘귀굴 두 번째 이야기’ 시작

URL복사

 

 

 

[ 아시아창의방송 박혜진 기자 ]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극강의 토종 공포체험 '귀굴 두 번째 이야기'를 5월 21일부터 11월 6일까지 주말 및 공휴일 간 진행한다고 밝혔다. 오직 한국민속촌만의 특색으로 관람객 호응이 높았던 우리나라 토종 공포체험 '귀굴'이 돌아왔다.

귀굴 두 번째 이야기는 우리 조상들의 가장 큰 재난이었던 기근 때문에 변해버린 조선 시대 마을의 이야기를 다룬다. 관람객은 음산한 분위기의 조선 시대 기와집을 지나며 약 15분간 극한의 공포를 체험하는데, 사람이 살지 않아 방치된 가옥에서 나오는 퀴퀴한 냄새와 음침함이 가득 묻어 나는 끼이익 소리 등 오감을 자극하는 요소들이 극한의 짜릿함을 선사한다.

한국민속촌은 전작 귀굴보다 훨씬 높은 강도의 공포를 제공하기 위해 대대적인 시설 개선 작업을 진행한 만큼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. 귀굴 두 번째 이야기는 공포 수위가 높아 초등학생 이하, 노약자, 임산부, 심장 질환자 등은 참여할 수 없으며 사진,동영상 촬영이 엄격하게 제한된다.

문정훈 한국민속촌 콘텐츠기획 과장은 '오직 한국민속촌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우리나라 토종 호러 콘텐츠를 기획했다'며 '다가오는 한여름의 무더위를 조선 시대 공포 체험을 통해 시원하게 날려버리길 바란다'고 말했다.

행사의 자세한 사항은 한국민속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.



아시아창의방송 VR

더보기

평생교육원

더보기